본문으로 바로가기

메뉴펼치기

메뉴닫기


윤이상의 삶

작곡가 윤이상
  • 생애
  • 내 고향 통영
  • 생가터
  • 윤이상 기념관
  • 독일에서의 발자취
  • 윤이상 음악당

내 고향 통영

윤이상 선생님의 고향은 통영입니다.

1994년 9월 1일 독일 베를린의 윤이상 선생 자택에서 유럽 및 독일 주재 한국 특파원과의 회견이 끝난 뒤 이런저런 얘기를 나누고 있을 때 파리에 살고 있는 동양 출신의 한 지인이 찾아왔다. 꾸벅 인사를 한 그는 대뜸 "선생님 드리려고 멸치를 갖고 왔습니다" 라며 종이 꾸러미를 내밀었다.

그 순간 윤이상 선생은 "통영, 통영 멸치!? 아니 이게 정녕 통영 멸치란 말이오?"라고 울음 섞인 외마디 비명을 지르며 벌떡 일어났다. 그의 목소리는 떨렸고 눈은 이내 눈물로 얼룩졌다. 그 지인이 "네, 선생님이 통영여고에서 교편을 잡고 계실 때 제자였던 제 누이가 직접 보낸 것입니다."라고 말할 때, 꿈에도 잊지 못하던 고향, 통영 멸치를 받아 들고 울먹이던 노음악가의 모습에 주변의 특파원들도 모두 숙연해졌다.

- ‘부산일보’ 세계적인 작곡가 고 윤이상 선생님의 기사중에서..

윤이상 선생님의 고향은 통영입니다.
그 분은 그 먼 독일땅에서 살아오면서 생의 마지막 끝자락을 잡고 계실 때까지 통영 앞바다를 찍은 큰 사진을 벽 한켠에 붙여 놓으셨으며 노후를 통영 바닷가에서 낚시를 즐기며 조용히 지내고 싶다고 말씀하시곤 하셨답니다. 마지막 순간 유언하시기를 "고향인 통영에 묻힐 수 없다면... 차라리 베를린에 남겠다" 라고 하셨다 합니다. 고향은 누구에게나 그리움의 대상이지만 윤이상 선생님, 그 분에게 통영은 어떤 의미에서 큰 그리움의 대상이였을까요?

우리는 윤이상 선생님의 이 말 한마디에서 그 답을 찾을 수가 있습니다. "나는 통영에서 자랐고, 통영에서 그 귀중한 정신적, 정서적인 모든 요소를 내 몸에 지니고 그것을 나의 정신과 예술적 기량에 표현해 나의 평생 작품을 써왔습니다. 구라파(유럽)에 체재하던 38년 동안 나는 한번도 통영을 잊어 본 적이 없습니다. 그 잔잔한 바다, 그 푸른 물색, 가끔 파도가 칠 때도 파도 소리는 나에겐 음악으로 들렸고, 그 잔잔한, 풀을 스쳐가는, 초목을 스쳐가는 바람도 내겐 음악으로 들렸습니다."

통영은 그에게 어머니와 같은 존재였습니다. 멀리 떠난 아들이 어머니를 그리워하는 것처럼 그 분도 그러했나 봅니다. 이제는 세계의 유수한 유명 음악가들을 '통영국제음악제'라는 이름으로 이 작은 마을 통영으로 오게 불러놓고서는 정작 자기자신은 끝내 오지 못하고 그 넓은 통영바다 대신, 향기로운 통영의 향토 대신 한줌의 통영에서 퍼간 흙만으로 통영에 대한 그리움을 달래며 독일 저 먼땅에서 아직도 꿈을 꾸고 계신가봅니다. 나비가 되어 고향으로 향하는 꿈을...

윤이상선생의 묘비문
"윤이상은 고향인 통영에서 퍼 온 흙 한줌과 함께 여기 잠들어 있다."

TONGYEONG INTERNATIONAL MUSIC FESTIVAL 통영국제음악제 20143.28 ~ 4.3